• 최종편집 2019-05-21(화)

여름 성수기 대비, 관광시설 사전 안전점검 실시

5월 13일부터 약 2달간 물놀이 유원시설 130개, 야영장 800여 개 점검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4 1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여름성수기를 대비해 물놀이 유원시설, 야영장, 관광객 이용 숙박시설 등을 대상으로 사전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물놀이 유원시설 130개와 야영장 800여 개는 5월 13일(월)부터 약 2달간 점검하고, 관광객 이용 숙박시설 약 500개는 5월 15일(수)부터 2주간 점검한다. 문체부는 이 기간 동안 안전·위생기준, 시설설비, 대피기준, 안전시설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등록된 시설 외 불법시설 단속도 병행해 불법시설의 합법적 등록을 유도한다. 또한 점검 과정에서 제기된 불합리한 제도나 규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이용객이 집중되는 7, 8월을 대비해 실시되는 종합·일반 물놀이형 유원시설 130개에 대한 점검은 유원시설 안전성 검사기관과 시·군·구 관광부서 합동으로 진행된다. 이번 점검을 통해 각 물놀이형 유원시설의 수질 관리 현황, 유기기구 및 설비 상태 등 전반적인 안전관리 현황을 확인한다. 소규모, 한시적 물놀이 시설은 지자체의 수시 점검을 통해 불법 여부와 안전기준 준수 여부를 살핀다.

 

야영장 점검은 등록야영장(2,097개소)뿐 아니라 미등록 불법 야영장을 포함해 800개 이상 시설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야영장은 자연친화적인 입지와 시설 특성상 여름철 풍수해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낙석 등 자연재해 위험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또한 상대적으로 안전관리가 미흡한 미등록 야영장에 대해서도 점검을 실시해 이용객 안전을 우선 확보하고, 등록 안내와 단속을 병행할 예정이다.

 

관광숙박시설은 호텔업, 휴양콘도미니엄업, 관광펜션업, 한옥체험업, 외국인관광도시민박업 등 등록시설을 점검한다. 관광객 이용 숙박시설 안전점검은 ’19년 안전대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시설과 실시 결과 사후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된 시설 위주로 추진하되, 여름철 이용객 수가 많고 산악 지역과 해안 지역에 주로 위치한 시설을 선정해 실시할 계획이다. 작년에는 관광숙박업만을 대상으로 여름철 안전을 점검했지만 강릉 펜션사고 등 이후 소규모 숙박시설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광펜션업, 한옥체험업,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을 포함한 관광객 이용 숙박시설로 확대해 추진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본격적인 여름성수기가 시작되기 전에 관광시설을 사전 점검함으로써 관광객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전국적으로 즐거운 휴가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기운 문화체육관광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91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름 성수기 대비, 관광시설 사전 안전점검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