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2(수)

박영선 장관, 대한상의 간담회로 경제단체 목소리 폭넓게 청취

박영선 장관, 대한상의와 취임 후 첫 상견례 “중기부는 정부 내 중소기업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든든한 친구가 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6 21: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장관 취임 이후 첫 상견례를 가지고, ‘규제혁신 핫라인’ 구축 등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4월 25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한상의 중소기업위원회(위원장 정기옥) 소속 회원사 및 청년벤처 CEO 20여명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참석자들이 기업 활동 과정에서 느낀 점과 규제개선 필요성 등 건의사항을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발표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업 대표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탄력근로제 등 비용인상 요인에 대한 속도조절 필요성, 새로운 사업모델에 대한 규제를 개선하여 기업의 혁신성장 노력을 뒷받침 해줄 것 등을 요청했으며,

 

특히 장관 취임 이후 중기부가 기업의 목소리를 정부 각 부처에 대변해줄 수 있는 ‘든든한 친구’로서의 역할을 해줄 것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영선 장관은 취임 일성으로 강조한 ‘상생과 공존 원리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중심경제 구현’을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회원사로 아우르는 대한상의가 중심적 역할을 해주어야 한다고 당부했으며, 중기부 장관으로서 앞으로의 정책 방향과 계획을 밝혔다.

 

또한 질의 답변 시간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 등이 기업활동을 지나치게 제약하지 않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함과 동시에, 각종 규제개선과 규제 샌드박스 신청에 대한 빠른 처리 등을 원하는 기업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청취했다.

 

한편 박영선 장관은 이날 간담회를 통해 대한상의와 중기부 간에 ‘규제 혁신 핫라인’을 설치하여 상시적으로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각종 규제 개선 건의과제를 해결하고 중기부가 운용하고 있는 규제자유특구(규제 샌드박스)의 처리일자를 최대한 단축하여 중소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입을 수 있도록 하며,

 

타부처(과기부, 금융위, 산업부)가 운영하고 있는 규제 샌드박스 관련 요청의 경우에도 핫라인을 통한 제안이 있을 경우 중기부가 적극적으로 부처 협의를 진행할 것을 약속했다.

 

박영선 장관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19세기 영국의 자동차 산업 발전을 늦춘 ‘적기 조례’ 사례를 예로 들며, 불합리한 규제가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저해하지 않도록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했다.

이기운 중소벤처기업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641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영선 장관, 대한상의 간담회로 경제단체 목소리 폭넓게 청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