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2(목)

조달청, 건설 생애주기에 건설정보모델링(BIM) 적용 생산성 높인다.

2021년까지 적용범위 ‧ 활용 단계적 확대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1 23: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달청(청장 정무경)이 오는 2021년까지 건설정보모델링(BIM)* 적용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건설 생애주기에 활용한다.

    

조달청은 현재 시설공사 맞춤형서비스로 발주하는 공공건축물에 BIM을 적용하여 일부 설계단계, 대형공사 입찰 및 시공단계에 활용하고 있다.

 

일부 단계에 적용하는 BIM을 확대하여 △ 300억 원 미만 중소규모 사업은 계획‧중간‧실시설계 등 모든 설계단계, △ 300억 원 이상 대규모 사업은 BIM 기반 설계공모 평가로 설계자를 선정한 후 모든 설계단계에 BIM을 적용한다.

 

또한 BIM 활용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하여 △ BIM 기반 설계도면‧수량데이터 작성기준을 개선하고, △ 환경 시뮬레이션 활용방안을 마련한다.

 

이미 조달청은 지난 4월 24일(수) ‘건설생산성 향상을 위한 BIM 활성화 방안’ 간담회를 개최, 관련 업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전문가들은 설계공모와 설계단계에 활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기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조달청은 건설생산성 향상을 위하여 BIM 적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간담회 의견수렴 결과와 국내 BIM 현실을 고려하여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75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달청, 건설 생애주기에 건설정보모델링(BIM) 적용 생산성 높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