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1(화)

2천억원 규모(1차) 스케일업 금융 지원

중소벤처기업의 회사채 기반 P-CBO방식을 통한 성장자금 지원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2 10: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대 150억원, 3년간 안정적 자금활용을 통해 기업의 재도약 기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성장 잠재력이 큰 혁신 중소벤처기업의 스케일업 도약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제1차 스케일업 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스케일업금융’은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직접 금융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중소기업이 스케일업을 통해 중견기업, 유니콘기업 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금번 스케일업 금융을 공급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전통제조업 뿐만 아니라 스마트공장, 에너지신산업 등 8대 선도산업 및 혁신성장 업종 중소벤처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번 스케일업금융 지원을 통해 성장잠재력 있는 중소벤처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게 되어 안정적인 성장 자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신청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상의 중소기업으로 신용평가사 회사채 발행 신용등급 B 이상인 기업이며, 업체당 지원규모는 성장성, 기술성, 매출액 기준으로 탄력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발행금리는 기업의 신용평가등급과 발행증권별로 차이(3~6%대)가 있다.

 

특히 이번 발행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스케일업금융 지원대상기업의 발굴과 평가를 전담하기 위해 업종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 중진공 기업심사센터를 신설한 것으로 기업평가의 신뢰성을 높이고 선정과정의 투명성을 강화한 점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올해 정부예산 1,000억원을 기반으로 민간자금을 유입시켜 혁신성장 중소벤처기업들에게 집중 지원하여 성공적인 스케일업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금번 발행뿐만 아니라 올해 중 1∼2차례 추가적인 발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www.mss.go.kr) 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www.kosmes.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기운 중소벤처기업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268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천억원 규모(1차) 스케일업 금융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