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8(목)

옥천군 향토음식경연대회, 토박이식당 ‘참옻올갱이 모래무지조림’ 대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3 23: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 4(향토음식 경연대회)-보완.jpg
(향토음식 경연대회 / 사진 = 옥천군청 제공)

 

‘제12회 옥천군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참옻올갱이 모래무지조림’을 요리한 토박이식당(대표 김석환,동이면)이 영예의 대상을 받았다.

 

13일 군에 따르면 옥천군과 한국외식업중앙회 옥천군지부(지부장 조성현)는 지난 11일 제32회 지용제 기간 중에 옥천읍 지용제 공연마당 일원에서 제12회 옥천군향토음식 경연대회를 열었다.

 

대상을 수상한 ‘참옻올갱이 모래무지조림’은 냄비에 무와 무청시래기를 넣고 옥천의 청정지역 맑은 물에서 서식하는 민물고기인 모래무지를 이용한 음식이다.

 

생선을 가지런히 담은 후 옻이 오르지 않는 옻과 올갱이 육수에 갖은 신선한 야채와 버섯 등을 얹은 후 잘박하게 조려 건강에 좋은 사계절 별미 음식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은 ‘옻능이버섯전골&추어탕’을 요리한 청산추어탕(대표 김순자, 청산면), 은상은 ‘옻을 품은 흑염소전골’을 요리한 정자식당(대표 임재순, 옥천읍), 동상은 ‘얼룩배기 웨빙보리밥 정식’을 요리한 얼룩배기보리밥식당(대표 박영숙, 옥천읍)이 차지했다.

 

심사는 대학교수와 향토음식전문가로 구성된 5명의 위원이 △재료배합 및 향토성 △경제성 및 보급가치 △조리방법 및 창의성 △맛과 영양성 △상차림 완성도 분야로 구분해 평가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향토음식경연대회는 옥천의 특산물이 옻을 가지고 만든 음식이 많았고 향토성이 높은 요리를 선본인 7개업소가 출전해 최고의 업소답게 향토성이 짙은 메뉴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전시팀(5개팀)에서는 커피, 떡과 함께 2018년 수상한 음식을 전시해 관람객에게 향토음식을 맛보게 했다.

 

이번 대회에서 수상한 업소에게는 표창패와 현판이 주어졌으며, 오는 가을에 개최 예정인 ‘2019년 충청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의 출전 자격이 부여됐다.

 

또한, 군 홈페이지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로 옥천의 향토음식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483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옥천군 향토음식경연대회, 토박이식당 ‘참옻올갱이 모래무지조림’ 대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