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8(목)

2019년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 기념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5 1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67X4306.JPG

다음은 부총리의 기념사  전문이다.


오늘 서른여덟 번 째 스승의 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오늘,

58만 교원을 대표하여

존경하는 스승으로 포상의 영예를 안게 되신

선생님들, 그리고 가족분들, 다시 한 번 마음을 담아서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여러 선생님들께서는

기꺼이 어려운 스승의 길을 걸어오시면서

바른 가르침을 전하는 오직 그 하나의 사명감으로

오랫동안 교육에 헌신해 오셨습니다.

 

학생들을 일일이 사랑으로 대해 주시고

따듯하게 눈 맞춤해주시면서 스승의 온기를 느끼게 해주신 그 덕분에

학교는 모든 아이를 품고 잘 키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더 보살핌이 필요한 학생들은

선생님께서 베풀어주신 조건 없는 사랑 속에서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면서

세상이 참 따뜻한 곳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학생 한 명 한 명 저마다가 소중한 존재임을 일깨워 주신 덕분에

학교는 모든 학생이 제각각의 성공을 경험하는

희망의 장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가르침을 받은 학생들은

배움의 지평을 학교 밖으로 넓혔고,

이제는 세상으로 발돋움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앞으로의 미래를 걱정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저는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하신 선생님들이 계시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고 희망차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세상은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변해가고 있지만

이런 세상의 변화 때문에라도

앞으로 선생님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입니다.

미래는 인성이 실력인 사회

협력이 경쟁보다 우선하는 사회이기 때문에 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선생님께서 우리 학생에게 보여주신 배려, 그리고 헌신의 과정이

우리 학생들을 이끌어가는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존경하는 선생님!

 

우리사회는 선생님들의 두 어깨에 정말 많은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 비난을 받지만

선생님의 고통과 아픔을 함께 나누는

애정 어린 목소리는 잘 들리지 않는 것이 또 우리의 현실이기도 합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서

선생님을 존경하는 문화가

뿌리내리고 다시 복구될 수 있도록 저는 더욱 힘쓰고자 합니다.

선생님께서 자긍심을 가지고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에만 전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뒷받침 하겠습니다.

 

B67X4322.JPG

지난 3월 말,

선생님의 교육활동을 보호하는 교원지위법이 개정되었고

현재 시행령을 마련 중에 있습니다.

 

선생님의 숭고한 교육활동이

정당한 이유 없이 침해받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선생님의 일방적인 인내를 강요하는

문화가 개선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넘어서 문화를 개선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시도교육감협의회 최교진 부회장님,

한국장학재단 이정우 이사장님을 비롯한

내빈 여러분,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스승의 날 출범에 큰 기여를 해주신

대한적십자사를 대표해

유창기 충남지사 회장님 참석해주셨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제가 오늘 무슨 말씀을 드릴까 생각하다가

지금은 이제 의원으로 돌아가셨지만

전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님이면서

시인으로 더 많이 알려져 계신 도종환 의원님이

무릎꿇지 말라 라는 시를 쓰신 것이 있는데

긴 시라 다 읽어드리지는 못하는데,

한 대목을 꼭 낭송해드리고 싶었습니다.

 

B67X4462.JPG

일생의 아주 중요한 시기를 함께 하며

아이의 생을 한 단계씩 위로 밀어 올리는 사람이다.

그대 자신이 교육과정이다.

그대의 언어, 그대의 행동, 그대의 가르침이

움직이는 교육과정인 것이다.

그대가 온 국민이 보는 앞에서 무릎을 꿇으면

이 나라의 교육과정과 교육의 근본이 무릎을 꿇는 것이다.

무릎꿇지 마라 교사여

 

스승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과 함께 하시는 모든 선생님,

선생님들이 바로 우리 사회의 희망입니다.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고맙습니다.

 

 

2019년 5월 15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 은 혜

태그

전체댓글 0

  • 693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9년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 기념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