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6(일)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주변 5개 지역 현장방문 점검

금강권역,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 필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6 1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금강특위 현장방문-2.jpg
(금강특위 현장방문 / 사진 = 충청남도의회 제공)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오인환·논산1·이하 금강특위)는 16일(목) 금강주변 5개 지역을 방문해 각종 시설과 수질 등을 점검 후 개선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금강특위는 금강권 갯벌과 토사 퇴적, 담수호 오염, 회귀성 어류 생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으며,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금강하굿둑과 금강호의 퇴적은 인근 어민들의 생존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항구 기능을 막고 있고, 담수 오염은 농업 공업용수 이용을 어렵게 하고 있었고, 생물자원의 생태환경을 위협하고 있었다.

 

오인환 위원장은 “금강권역의 현장을 둘러본 결과 퇴적물의 오염 상황이 심각하고, 이로 인해 농어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강특위 현장방문-4.jpg
(금강특위 현장방문 / 사진 = 충청남도의회 제공)

 

이어, “지역간 이해 관계를 떠나, 이에 대한 개선대책이 절실하고 금강권역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이고 항구적인 발전모델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발전 모델이 금강특위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양금봉 부위원장(서천2)은 “갯벌 퇴적으로 항구기능의 소실과 김 양식장 피해개선을 요구했으며, 조길연 위원(부여2)은 수막재배 농가와 과거 극심했던 가뭄에 대한 대책을, 김기서 위원(부여1)은 회귀성 어류(장어 및 참게 등)의 생태환경 개선과 담수 수질 개선을, 방한일 위원은(예산1)은 금강주변 농민들의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대책을 요구하였다.

 

금강특위는 이번 현장방문 결과와 각종 모니터링 자료를 면밀히 검토 후, 전문가 토론회 및 주민 간담회를 거쳐 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기운 충청남도의회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581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금강주변 5개 지역 현장방문 점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