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6(일)

동북아 물문제 해결 위해 한중러 연구기관 맞손

한국수자원공사, 5월 23일 대전에서 한중러 국공립연구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3 12: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5월 23일 오전 10시, 대전시 유성구 케이워터연구원에서 우리나라, 중국, 러시아 3국의 국공립연구기관과 ‘동북아 연구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12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가 개별적으로 체결한 물 관련 연구 또는 사업에 대한 협약을 기반으로 보다 확대된 연구협력 중심의 다자간 협력체계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마련된 것이다.

 

협약에 참여하는 8개 기관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케이워터연구원과 충남대학교, 중국의 연변대학교와 연변수리수전탐사설계연구원, 러시아 극동 연방대학교와 러시아과학아카데미 극동지부 및 산하 2개 연구소(물생태문제연구원, 태평양지리연구원)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자간 협력을 위한 ‘동북아 연구협력 협의회’ 구성 및 동북아 연구협력 전략 마련, ▲동북아 지역 물 관련 정보 공유, ▲물관리 기술 경험 및 현안 공유, ▲공동 연구과제 발굴 등이다.

 

협약식 이후에는 같은 장소에서 ‘동북아 물환경 기술 학술회의(포럼)’가 열린다. 회의 참가자들은 기후변화에 따른 동북아 지역의 홍수와 가뭄, 수질 변화 공동연구와 물 관련 재해 예측, 대응을 위한 조사 및 분석 기술교류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지속적인 공동 연구과제 발굴과 연구성과의 확산을 위해 향후 매년 2회의 정기회의 및 학술회의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동북아 지역의 물 문제 현안에 대한 협력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연구협력과 기술교류를 통해 물 관리 기술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39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북아 물문제 해결 위해 한중러 연구기관 맞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