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6(수)

대전시 전통무형문화유산 미래‘맑음’

시 무형문화재 전수자들 전국규모 대회에서 연이어 수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0 2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 전통무형문화유산 미래‘맑음’_제1회전국정가경연대회_정유정경연모습.jpg

 

지역의 전통무형문화유산을 이어가고 있는 전통예술인들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대전시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이 전국단위 규모의 각종 경연대회에서 연이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시 전통무형문화유산의 미래를 밝게 하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순창에서 열린 1회 전국정가(歌曲, 歌詞) 경연대회에서 우리시 무형문화재 제14호 가곡(보유자 한자이)의 이수생들인 이아름과 정유정이 각각 개인부 최우수상과 장원을 수상했다.

 

지난 달 27일과 28일 전주에서 열린 39회 전국고수(敲手)대회에서는 시 무형문화재 제17호 판소리고법(보유자 박근영)의 전수자 오영기가 명고부 대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가 하면, ‘21회 여수진남 전국 국악 경연대회(5.18~5.19)’에서는 고 3년생인 장정봉이 학생부 우수상을 수상했다.

 

한편, 시 무형문화재 제24호 목기장 보유자인 김인규와 그의 아들이 운영하는 고려공예가 ‘2019년 대한민국명가명품전통공예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기능과 예능 전 분야에 걸쳐 우리시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이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대전무형문화재연합회 이진형 회장은 이러한 결과들은 우리시 무형문화재가 전국적으로도 뛰어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보유자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갈 수 있는 것은 지난했던 스승의 길을 마다하지 않는 전수자들의 열정 덕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7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전통무형문화유산 미래‘맑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