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6(일)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나온다

6월부터 권역별 지방자치단체 의견 수렴 본격 실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0 23: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남양주, 검단  등 수도권 신도시를 포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을 8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본부장(상임위원)을 팀장으로 하고, 국토부내 교통 및 주택 부서, 그리고 연구기관 등 관련 기관 전문가로 TF를 구성해 5월28일(화) 1차 회의를 개최했다.

 

1차 회의에서는 지자체 의견수렴 방식, 기본구상안 검토방향 및 TF 운영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자체 의견수렴은 지역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기 위해 2개월 동안(’19.6~7월) 총 8차례에 걸쳐 권역별로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으로,

    

2기 및 3기 신도시가 위치한 수도권 지역은 기초 지자체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신도시 교통대책 보완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은 출퇴근 시간 단축, 이용자 편의 및 안전 증진, 교통비 절감을 목표로 하여 2․3기 신도시까지 망라한 종합적인 교통대책이 될 수 있도록 검토를 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인 교통대책에 대하여 지역 간 이견조율이 필요한 경우에는 위원회의 조정기능을 활용해 적극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지자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본구상안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기운 국토교통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41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나온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