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월)

제8회 대한민국 스승상 시상식 개최

최고 권위의 교육상 수상자 10명 정부포상(훈·포장) 수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1 17: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67X7003-01.jpg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차성수)와 공동으로 제8회 ‘대한민국 스승상’ 시상식을 5. 31.(금) 11:30 서울 더케이(The-K) 호텔에서 개최한다.

 

대한민국 스승상은 참다운 스승상을 정립하고 스승 존경 풍토 확산을 위해 ’12년부터 교육발전에 기여하고 묵묵히 헌신해 온 교육자를 발굴해 매년 10명을 선정해왔다.

 

B67X7196-01.jpg

 

올해도 교육기관 추천(29명)과 국민 추천(16명) 총 45명이 추천됐으며, 심사위원회의 공적심사(1,2차), 공개검증, 현지실사의 과정을 거쳐 공정하게 심사가 진행됐다.

 

시상식은 수상자와 가족을 비롯해 교육부장관,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으며, 수상자에게는 서훈(훈·포장), 인증패, 상금(대상2천만원, 수상자1천만원)을 수여됐다.

 

B67X7242-01.jpg

 

한 명의 학생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뜨거운 열정과 사명감으로 학교교육의 신뢰와 희망을 만들어간 올해 수상자의 사례는 다음과 같다.

 

송이호 선생님(새얼학교)은 자신의 신체적 장애를 딛고 거둔 스스로의 경험을 바탕으로 보통 학생들보다 배움에 있어 시간과 노력이 더 필요한 지적 장애 학생들과 공유하며,

 

“빨리 가지 못하더라도 한걸음 한걸음이 쌓이면 목표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격려하며 장애 학생들의 자존감과 자신감을 고취하는 교육을 실천했다.

 

이인희 선생님(대구남덕초)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놀이 수업을 개발해서 보급해 학생들과 동료교사들이 배움과 수업의 즐거움을 되찾는데 기여했다.

 

수업이 끝나는 것을 아쉬워할 만큼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수업을 진행하는 이 선생님은 “처음 놀이수업을 시작할 때는 우려의 시선이 있었지만 지금은 학부모님들이 더 좋아하신다.”라고 말했다.

 

배덕진 선생님(간동중)은 교육환경이 열악하고 소외된 농촌 산간 지역에 있는 학생들에게 부족함 없는 교육여건을 조성해 주기 위해 오랫동안 헌신하면서,

 

“텃밭의 모종도 물주고 거름 주며 시간이 지나야 열매를 맺듯, 아이들에게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필요할 때는 쓴 소리도 하면서 올곧게 자라도록 가르쳐야 한다.“라며 교육자로서 소신을 밝혔다.

 

B67X6959-01.jpg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금까지 “물을 건너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징검다리가 되어주고 길을 묻는 아이들에게 지팡이가 되어 준” 선생님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선생님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교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스승 존경 풍토를 사회적으로 확산하고, 학교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공감대를 높여 신뢰받는 교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46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8회 대한민국 스승상 시상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