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월)

친절한 정숙 씨는 해외 온라인 스타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청와대 초청행사 반응 뜨거워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5 21: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von Dzha Ken(Lena's ruko tv,러시아).JPG
(Kvon Dzha Ken(Lena's ruko tv,러시아) / (제공=문화체육관광부)

 

5월 20일(월) 제12주년 ‘세계인의 날(Together Day)’을 맞이해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렸던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초청행사 이후 김정숙 여사에 대한 해외 온라인 반응이 뜨겁다.

 

김정숙 여사는 한국에 애정을 가지고 자발적으로 한국을 알리고 있는 국내외 거주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을 초청해 격려했다. 이번 초청행사는 우수작품 전시와 활동 영상 관람, 기자단 대표 다짐 발언 등으로 진행되었다. 김정숙 여사는 격려사를 통해 “아직 사귀지 못한 미지의 나라 한국을 세계인들에게 ‘친구의 나라’로 전파하고 있는 것에 감사드린다.”라며 “민들레 홀씨처럼 한류와 한국의 선한 영향력을 전 세계에 널리 전파하는 평화의 메신저가 되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코리아넷 누리집과 페이스북 채널 ‘코리아클리커스’, 개인 누리소통망(SNS) 등 온라인을 통해 청와대 방문 후기와 김정숙 여사에 대한 소식을 생생하게 전했고, 이는 김정숙 여사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Samy Rashad(새미 라샤드, 이집트).PNG
(Samy Rashad(새미 라샤드, 이집트) / (제공=문화체육관광부)

 

▲ 새미 라샤드(Samy Rashad, 이집트) 씨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류가 우리 모두를 연결하는 창이라는 점을 알았다. 여사님이 말씀하셨듯이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민들레처럼 전 세계에 희망을 널리 알릴 것이다.”라고 참석 기사를 코리아넷 누리집에 올렸다. ▲ 카를로스 델핀(Carlos Alberto Delfin Macias, 멕시코) 씨는 개인 누리소통망을 통해 “김정숙 여사를 만나 얘기를 나눈 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이었다.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이라는 것은 자랑스럽고 큰 책임을 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 카롤리나 솔레다드(Carolina Soledad Kerz, 아르헨티나) 씨는 “김정숙 여사는 최고로 친절하게 우리를 환영해주셨고 한명 한명에게 인사를 해주었다. 한국이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에게 문을 여는 모습이 아름답다.”라고 소식을 전했다.

 

올해부터 명예기자단에 합류한 1인 방송 운영자들도 초청행사에 참석해 소감을 밝혔다. ▲ 한국에 살고 있는 한국계 호주인 제니퍼 한(Jeniffer Harn, 채널명 meejmuse, 호주) 씨는 “청와대에 초청되어 김정숙 여사 앞에서 명예기자단 다짐 발표를 한 오늘이 살아오면서 가장 놀랍고 뜻깊은 날이었다. 자랑스러운 호주인으로서 무대에 섰지만 한국어로 발표하면서 한국인의 피가 흐른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 러시아에서 한류 1인 방송 운영자로 활동하고 있는 권자경(Kvon Dzha Ken, 채널명 Lena’s ruko TV, 러시아) 씨는 “내년 한- 러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코리아넷 명예기자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아울러 서울에서 열린 국내 발대식, 초청행사와 연계해 7개 문화원에서도 국외 발대식이 열렸다. 참석자들은 발대식 현지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숙 여사와 함께한 한국의 초청행사에 대한 부러움을 나타냈다.

 

Stephanie Pradnyaparamita(스테파니 프라드냐파라미타, 인도네시아).PNG
(Stephanie Pradnyaparamita(스테파니 프라드냐파라미타, 인도네시아) / (제공=문화체육관광부)

 

한편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김정숙 여사의 청와대 초청에 화답하는 의미로, 지난 2년간 대한민국의 변화된 모습을 자국민들에게 이야기하는 영상 모음(옴니버스)에 직접 출연했다. ▲ 두 아이의 엄마인 웬디 팔로모(Wendy Palomo, 필리핀) 씨는 “한국은 최근 축구를 배우기 시작한 아들이 혼자서 버스를 타고 다녀도 걱정되지 않는, 안전한 나라”라고 평하며 무상급식과 무상교육 등 국가가 책임지는 보육과 교육에 대해 이야기했다. ▲ 파비앙 델캠브르(Fabien Delcambre, 프랑스) 씨는 “저소득층과 노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보험 제도는 한국의 복지 수준을 보여주는 척도이며, 한국이 선진국 대열에 함께할 수 있는 이유”라고 한국의 의료보험 제도에 대해 말했다. 현재 이 영상은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조회 수 28만 7천 건(유튜브 28만 1천 건, 페이스북 6천 건/6. 3. 오전 9시 기준)을 기록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코리아넷을 운영하고 있는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최근 홍보 방향이 기존 미디어에서 1인 방송 제작자를 활용하거나 개인 누리소통망을 통해 확산되는 점을 고려할 때 이들을 초청한 행사는 국가 이미지를 높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었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62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친절한 정숙 씨는 해외 온라인 스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