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6(수)

아시아 4개국 저작권 대응 방안과 집중관리단체 역할 논의

7. 10. 서울에서 ‘2019 한-동남아 포럼’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0 14: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 Asia4 저작권포럼 사진.jpg
((왼쪽부터)한국저작권위원회 정책연구실장 이영록, 필리핀 지식재산청 청장실 수석변호사 루이 안드류 칼바리오,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부국장 누사라 칸자나쿨,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 문화산업관리과 응옌 티에우 꽝,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통상협력과장 명수현,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장 윤성천,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국장 토사폰 단수푸트라, 필리핀 지식재산청 저작권 및 저작권인접국 국장 이멀슨 꾸요,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 임원선 /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7월 10일(수), 서울(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한국과 동남아시아 3개국이 참가하는 ‘2019 한-동남아 포럼(2019 Asia4 Copyright Forum)’을 개최한다. 이와 함께 11일(목)에는 참가 4개국의 음악 집중관리단체(CMO)가 참가하는 실무공동연수(워크숍)가 열린다.

 

한국 문체부와 태국 상무부, 필리핀 지식재산청,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는 ▲ 한국 측에서는 문체부 윤성천 저작권국장, 한국저작권위원회 임원선 위원장 등 정부 및 유관 기관·단체·업계 관계자와 전문가 등, 60여 명이, ▲ 해외에서는 태국 토사폰 단수푸트라 지식재산국장, 필리핀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국 이멀슨 쿠요 국장, 베트남 찡 뚜언 타잉 저작권국 부국장 등 정부 관계자와 음악 집중관리단체 관계자 13명 등, 총 7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시아 4개국 저작권 당국 간 포럼과 간담회를 통한 협력 방안 모색

 

한국과 동남아국가 간 저작권 포럼은 2008년 한국-태국 간 포럼을 시작으로 저작권 현안에 대한 양국 정부와 업계, 학계의 의견들을 공유하며 2010년에는 베트남, 2011년에는 필리핀까지 확대해가면서 매년 열려왔다. 올해는 참가국들의 의견에 따라 동남아 3개국을 초청해 우리나라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변화하는 환경에서의 저작권: 정부의 대응과 집중관리단체의 역할’을 주제로 최신 저작권 동향과 저작권 시장 확대 방안, 음악 집중관리단체 현황과 협력 방안 등에 관해 조명할 계획이다.

 

포럼 마지막 순서에는 ‘정부단 강평 및 간담회’도 마련된다. 간담회에서는 참가국들 간의 협력을 확대하고 저작권 분야의 최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방안과 민간 교류지원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동남아(태국, 필리핀, 베트남) 음악 집중관리단체 실무워크숍 개최

 

7월 11일(목) 오전에는 부대행사로 집중관리단체 간 공동연수(워크숍)가 열린다. 이번 공동연수에서는 해외 3개국 및 국내 음악 집중관리단체가 상호 간의 주요 현안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연계망(네트워크)을 구축해 정기교류회를 개최하는 등, 음악저작권 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해외 단체 관계자들의 한국 저작권기관 방문(한국음악저작권협회)과 문화 탐방[엠비시 월드(MBC WORD)]도 이어진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나라와 동남아시아 3개국이 양자 간 포럼을 이어오다가 정부와 민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총 4개국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저작권 환경과 제도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저작권 분야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0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시아 4개국 저작권 대응 방안과 집중관리단체 역할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