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2(목)

나이지리아 최대 상업도시 라고스에 부는 케이팝 열기

2019년 제8회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 예선전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6 22: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 1등 수상팀 공연 모습.JPG
(1등 수상팀 공연 모습)

 

지금 인구 2,400만 명의 대도시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는 케이팝(K-POP)에 대한 열기가 한창이다.

 

주나이지리아 대한민국대사관(이인태 대사) 한국문화원은 2019년 7월 13일(토) 나이지리아 최고 명문인 라고스 대학에서 ‘케이팝(K-POP) 월드 페스티벌’ 지역 예선전을 개최했다. 이번 예선전에는 라고스 대학 학생들을 포함해 나이지리아 전역에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케이팝(K-POP)을 사랑하는 현지인 1000여 명이 참석해 학교 강당을 가득 메웠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해 올해 여덟 번째를 맞이한 ‘케이팝(K-POP) 페스티벌은 특히 올해 케이팝(K-POP)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해 역대 최초로 수도인 아부자를 벗어나 나이지리아의 경제도시 라고스를 행사 장소로 선정했다.

 

나이지리아의 각 36개주를 대표하는 내로라하는 실력파 케이팝(K-POP)팀이 비디오 예선을 거친 후, 그중 최종 선정된 10개 팀이 이번 무대에서 화려한 경연을 펼쳤다. 최종 수상한 1, 2위 팀은 올해 한국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케이팝(K-POP) 월드 페스티벌(KBS·외교부 후원) 본선진출권을 놓고 전 세계 케이팝(K-POP) 지역 예선전의 우승팀들과 겨루게 된다.

 

나이지리아인의 음악과 춤에 대한 열정과 사랑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그 사랑과 열정에 못지않게 실력 또한 상당해, 과거 한국에서 열린 케이팝(K-POP) 본선무대에서 2013년 장려상을 시작으로 2015년 대상, 2016년 최우수상 등 많은 수상 경력을 보유하며, 이미 전 세계적으로 그 실력과 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3. 공연장을 가득 메운 객석.JPG
(공연장을 가득 메운 객석)

 

이번 행사에서 1등은 Octopus Dance Zone(곡명:Lullaby<GOT 7>), 2등은 D'Brany(곡명:No Air<The BoyZ)팀이 수상했다. 특별히 한국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 케이팝(K-POP) 댄스 트레이너 2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엄격한 평가를 실시함으로써 심사의 공정성을 높였다. 2명의 트레이너는 현지 케이팝(K-POP)에 대한 열기를 감안하여 지난 6주간 아부자와 라고스에서 케이팝(K-POP) 강좌를 개설, 학생 100여 명에게 최신 안무를 전수하기도 하였다.

 

1등 수상팀 리더 Dike James는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한국의 케이팝(K-POP)을 듣고 자라다 보니 케이팝(K-POP)과 친숙하게 되었고, 한국의 아이돌 가수들이 공연하는 모습에 영향을 받아 장래 댄스 가수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오늘 1등을 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꼭 한국 본선무대에도 진출해 좋은 성적 거두고 돌아오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를 위해 한국 전통악기인 장구와 나이지리아 전통악기가 한데 어우러진 축하 공연이 열려 양국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음악을 통해 양국 국민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마련했다.

 

4. 공연장 모습.JPG
(공연장 모습)

 

이인태 대사는 “이번 행사가 미래의 케이팝(K-POP) 댄스가수를 희망하는 젊은이들에게 꿈과 용기를 주고, 한국과 나이지리아 양국 간에 우정과 친밀감을 공고히 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케이팝(K-POP)은 단순히 음악과 춤을 통해 기쁨을 주는 것을 뛰어 넘어 전 세계인에게 감동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메신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나는 케이팝(K-POP)이 모든 이들에게 자신을 사랑하고 존중할 수 있는 마음을 갖게 하고, 인종, 국적을 초월해 인류에게 희망을 줄 것임을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한국문화원(이진수 원장)은 “한국을 알리는 데 음악만큼 훌륭한 도구는 없다. 특히, 케이팝(K-POP)은 이미 전 세계인의 음악으로 자리 잡은 만큼, 케이팝(K-POP)이라는 훌륭한 자산을 한국문화 전파의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러한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케이팝(K-POP)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는 물론 현지에서의 케이팝(K-POP)에 대한 관심과 반응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서 피드백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08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이지리아 최대 상업도시 라고스에 부는 케이팝 열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