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2(목)

설동호 교육감, 몽골 열악한 정보화교육 인프라 현대화 마련

몽골 초·중·고 통합학교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 컴퓨터 25대, 전자칠판 1대 등 지원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2 21: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왼쪽부터 몽골 교육부 대외협력국 알탕빌렉,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 어용토야 교장, 설동호 ~.jpg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8월 12일(월)에 국제 정보화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대한민국의 우수한 정보통신 기술을 해외에 전파하기 위해 몽골 초·중·고 통합학교인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에 컴퓨터실을 구축하고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대전교육청은 정보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 학생들이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자료를 검색하고 활용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마련하고, 정보 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컴퓨터실을 지원하였다.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는 현재까지도 2000년 초반에 생산된 펜티엄 Ⅳ급 노후 PC로 정보교육을 실시할 정도로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었으나 이번에 대전교육청에서 신규 컴퓨터 25대, 전자칠판 1대 등의 정보화기기를 갖춘 컴퓨터실을 지원함에 따라 최신 정보화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으로 개선되었다.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 어용토야 교장은 “그간 컴퓨터의 노후화 및 고장으로 정보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지만, 대전교육청의 지원으로 최신 컴퓨터 활용교육을 할 수 있게 되어 학교는 물론 지역을 대표하여 감사드린다”며 “정보화 인프라가 열악한 몽골지역 인근 학교들과 함께 공동 활용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이번에 대전교육청에서 지원한 컴퓨터실이 ‘에르디밍 어르길 학교’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되어, 학생들이 꿈과 끼를 펼쳐 나아가는데 도움이 되고, 우리나라의 정보통신 기술의 우수성이 몽골 지방에까지 전파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6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동호 교육감, 몽골 열악한 정보화교육 인프라 현대화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