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수)

대전 시민단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팔 걷어

시민단체 500여명, 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홍보 캠페인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2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 시민단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팔 걷어_혁신도시 지정촉구 100만서명 캠페인 (2).jpg

 

대전지역 시민단체가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역차별을 받고 있는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해 거리로 나섰다.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대전시 새마을회 등 10개* 시민단체는 1일 오전 8시 서구 둔산동 일원에서 회원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 참여 촉구 거리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시민단체 회원들은 서구 갤러리아 백화점 네거리 주변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혁신도시 지정의 필요성과 100만 서명운동 참여방법을 안내하고 서명동참을 촉구했다.

 

또한, 이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매월 2회 대전시 내 주요 노선을 돌며 순회 홍보를 진행하고, 길거리 서명 활동과 함께 시민단체 회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유를 통해 서명운동 참여를 확대시킬 예정이다.

 

대전 시민단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팔 걷어_혁신도시 지정촉구 100만서명 캠페인 (3).jpg

 

이와 관련, 대전시는 대전․충남의 혁시도시 지정 제외에 따른 역차별 해소를 위해 시민사회는 물론 충남 및 중앙․지방 정치권과 함께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추가지정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추진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29일에는 ‘혁신도시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사회 역량을 결집한 가운데 자치구와 함께 100만 서명운동의 시민참여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추진 중이다.

 

시는 향후 11월까지 서명운동을 완료하고 중앙정부 및 정치권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한 열망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혁신도시 범시민추진위원회 한재득 공동회장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충청권 공동발전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향후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대전시민의 의지와 열망을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하겠다”는 말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혁신도시 100만 서명운동은 카카오톡에서 ‘대전충남혁신도시’를 검색해 간단한 정보와 서명을 입력하면 참여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9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 시민단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팔 걷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