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8(목)

황명선 논산시장(더민주 전국기초자치단체협의회장), 당대표와의 간담회서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 및 광주형 지역일자리 제안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분원 설치 등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 위한 현안과제 논의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22 22: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222 황명선 논산시장(더민주 전국기초자치단체협의회장), 당대표와의 간담회서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 및 광주형 지역일자리 제안 (5).jpg

 

황명선 논산시장(더민주 전국기초자치단체협의회장)이 22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기초단체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분원 설치 등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현안 과제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당대표,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공동위원장, 박광온 의원, 박주민 의원 등 최고위원,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민주당 소속 시장·군수·구청장이 참석했으며,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도 함께 참석해 다양한 정부정책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대표는 전국에서 온 많은 시장·군수·구청장들의 자치분권에 관한 현안내용을 듣고, “지방자치법, 지방이양일괄법 등을 통해 주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애쓰고 있는 시장님, 군수님, 구청장님들의 자치분권에 더 많은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전국기초자치단체장을 대표한 황명선 논산시장은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다. 아직 미완의 도시 세종에 대통령집무실과 국회분원이 와야 균형발전도시가 완성될 수 있다”며,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는 광역단체와 대기업이 협력을 통해 만들어낸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라며, 기초지방정부도 중소·중견기업과 연계를 통해 상생형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황명선 논산시장은 “자치분권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강한 지금이야말로 제대로 된 지방자치를 실현할 수 있는 최적기”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심도있는 토론과 논의를 통해 당과 지방정부가 진정한 지방분권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6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명선 논산시장(더민주 전국기초자치단체협의회장), 당대표와의 간담회서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 및 광주형 지역일자리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