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 더불어 함께 잘사는 지속가능한 농업기반으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07 2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논산=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더불어 잘사는 농촌을 위한 지역과 농업의 상생을 이끌어 나갈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7일 딸기향 농촌테마공원 내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부적면 충곡리 276-21)에서 황명선 논산시장을 비롯해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 오인환 충남도의회 의원, 논산시의원 및 관계자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의 시작을 축하했다.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는 지역의 핵심 자원인 탑정호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딸기향 농촌테마공원, 수변생태공원 등의 관광 인프라와 함께 로컬푸드 판매 기반을 수립해 지역과 농민이 상생하는 발판을 만들고자 마련됐다.

 

지난 2017년 8월 제3기 지역균형발전사업 공모에 선정된 이후 중기지방재정투자 심사 승인, 실시설계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 2020년 12월 첫 삽을 떴으며, 총사업비 33억 4천만 원을 투입, 5,424㎡ 부지에 지상 2층 연면적 996㎡ 규모로 건립됐다.

 

1층에는 로컬푸드 직매장, 농산물 물류시설, 사무실, 2층에는 로컬카페, 옥상 정원 등이 마련되어 로컬푸드 유통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지역주민과 농가가 함께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됐다.

 

시는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를 바탕으로 대전 등 주변 대도시로 판로를 확대하여 농산물 유통허브를 구축하고, 지역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창출 기반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는 단순히 먹거리를 판매하는 공간이 아닌 농업인-지역주민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농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그려나가는 동시에 지역의 관광전략으로 지역의 성장을 이끄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농산물 생산부터 판매에 이르기는 체계적인 관리를 바탕으로 농산물을 전국에 알리고, 농업인이 함께 더불어 잘사는 논산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는 준공식 이후 임시 개장을 거쳐 2022년 2월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00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로컬푸드통합지원센터, 더불어 함께 잘사는 지속가능한 농업기반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